사단법인 국제심리상담학회

언제나 고객님의 소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고객센터















자료실 > 노인심리상담사

노무비

웹카페에 관한 모든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제 목 노인들의 질병으로만 알려져 있는 치매가 최근 40·50대 젊은 층에서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작성자 관리자
 

최근 6년 새 2.3배 늘어
노인들의 질병으로만 알려져 있는 치매가 최근 40·50대 젊은 층에서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의료기관에서 치매로 진단돼 치료받은 환자가 2002년 4만7747명에서
2008년 17만5749명으로 3.68배 늘어났다고 31일 밝혔다. 이중 65세 이상이 4.03배(2002년 3만9589명→2008년
15만9699명) 늘어나 급증세를 주도했지만, 40·50대 치매환자도 같은 기간 중 2.3배(3546명→8266명)
나 늘어났다고 건보공단은 밝혔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40·50대 중장년층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고혈압·당뇨병 등이 많아진 것이 치매 발병
연령을 앞당긴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치매를 포함, 파킨슨병과 뇌혈관 질환,
기저핵(뇌에서 행동·생각의 결정을 내리는 기관)의 기타 퇴행성 질환 등 이른바 '노인성 질환'
치료 환자는 2002년 49만9000명에서 2008년 95만2000명으로 90.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질환별로는 뇌혈관 질환의 실진료 인원이 75만7000여명(2008년)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성 질환 환자의 증가 추세가 두드러져 2002~2008년 사이 130.8%(26만3000명→60만7000명)
늘어났다.

노인성 질환의 유병률(有病率·질병에 걸린 환자 비율)은 2002년에 10만명당 1039명이었던 것이
2008년에는 10만명당 1884명으로 늘어났고, 특히 65세 이상의 유병률은 10만명당 6906명(2002년)에서
1만1935명(2008년)으로 급증했다.





첨부파일

퀵메뉴
로그인
회원가입
학회소개
사이트맵
시험응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