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국제심리상담학회

경쟁력있는 회사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고객센터


고객보호정책
서비스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웹카페에 관한 모든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제 목 [배설장애(elimination disorder)]
작성자 관리자

배설장애(elimination disorder)

 

4-5세가 되었음에도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옷이나 적절치 못한 장소에 배설하는 경우.

유뇨증과 유분증이 있다.

 

1.유뇨증(enuresis)



5세 이상의 아동이 연속적으로 3개월 이상 매주 2회 이상 부적절하게 소변을 보는 경우.

*야뇨증; 수면 초기

* 유뇨증; 여자가 많고 9세 이후에는 흔하지 않음.

사회적 불안이나 공부나 놀이에 열중 화장실 가기 싫어해서 발생.

일차성 유뇨증-소변가리기를 한번 도 제대로 하지 못했음.

이차성 유뇨증-일정기간 분명하게 가린 후 장애가 나타남. 5-8세 사이에 흔히 시작됨.

* 주야간형 유뇨증이 있음.

*유뇨증의 원인; 유전적 요인, 중추 신경계의 미성숙, 방광의 부분적 기능장애, 요 농축 능력의 장애, 낮은 방광 용적, 스트레스, 부적절한 대소변 훈련.

*정신 분석적 입장- 복수성 유뇨증으로 보기도 함.

*치료- 행동 치료적 기법이 효과적,(기저귀 경보 장치), 방광 훈련

심리적 갈등일 경우; 놀이치료, 가족치료.

 

2.유분증(encorpresis)



4세 이상의 아동이 대변을 적절치 않은 곳에 3개월 이상 매주 1회 이상 나타날 경우.

*아동은 수줍음이 많으며, 난처한 일이 일어날 수 있는 곳(야영, 학교)을 피하려 함.

*유병률은 5세 아동의 약1%, 남아가 더 흔함.

*원인; 적절한 시기에 대소변 훈련을 시키지 않았거나, 일관성 없는 훈련, 지나치게 강압적일때, 너무 일찍 대소변 훈련을 시키는 경우.

-다양한 심리사회적 스트레스, 입학, 동생의 출산, 부모불화, 어머니와의 이별, 병, 입원, 변기 사용에의 두려움 등.

*유분증 아동은 대체로 주의가 산만하고 집중력이 낮으며, 과잉행동을 나타낸다는 점에서 뇌신경의 발달 지연과 관련있다는 주장도 있음.

*치료-대변가리기 훈련, 행동치료, 심리치료가 적용됨.







퀵메뉴
로그인
회원가입
학회소개
사이트맵
시험응시